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전라북도 공립나무병원 운영
보도자료 사진 보기

보도자료의 사진 보기 항목(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내용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작성자 산림환경연구소
등록일 2018-02-18 00:00:00 조회수 257

전라북도 공립나무병원 운영

전북도 산림환경연구소는 도내 각종 수목의 병해충을 무료로 진단하고 처방하는 공립나무병원을 운영 한다고 2월 18일 밝혔다.
나무병원은 현장조사 및 민원상담을 담당하는 진단반 3명과 검사 및 분석연구를 담당하는 검경반 4명으로 구성됐다.
산림은 물론 도민 생활권 주변의 수목 병해충 피해원인과 방제방법 컨설팅, 수목관리 업무 관계자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7년째를 맞이해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 등으로 각종 병해충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현장중심 맞춤형 산림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아파트, 학교, 주택의 정원수는 물론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유실수, 조경수 등 생활 속의 수목 대상을 선정 확대 운영하고, 도내에 돌발적으로 피해를 주는 주요 병해충에 대한 생활사 및 방제방법 연구도 병행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각종 수목의 병해충을 무료로 진단하고 처방을 확대하여 수목보호와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목병해충에 대한 무료 진단을 원할 경우 병해충 사진, 식재시기, 피해상황, 관리내역 등을 첨부하여 전화(290-5442) 또는 전북산림환경연구소 홈페이지(http://forest.jb.go.kr)로 신청하면 된다.

(전북도민일보 설정욱 기자)

보도자료 이전 사진, 다음 사진 보기

보도자료의 이전 사진, 다음 사진 내용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전 사진 세밀화로 만나는 자생식물 전시회 개최
다음 사진 고원화목원 설중화 보러 오세요!